눈물은 닦으면 되고
사진은 찢으면 되고
손으로 없앨 수 있는
모든것은 다 없애면 돼

하지만 니 기억 추억은 안돼
내 입에 딱 붙은 니 이름 니 말투
꼭 타투새긴듯깨끗이는 안돼

내가 안았을땐 작았던 니가
나를 올려보던 조그만 니가
후회를 먹고 커져서 내 가슴 속을 꽉 채웠어 ? ?

너와 있을 땐 늘 밝았던 내가
슬픈 영활 봐도 웃었던 내가
어제도 울고 오늘도 울어
푹 잠겨버린 목소리로 널 자꾸만 불러


한두달 정도론 안돼
아무리 못해도 일년 아니면한 십년
아파야 잊혀질것 같아

내가 안았을땐 작았던 니가
나를 올려보던 조그만 니가
후회를 먹고 커져서 내 가슴 속을 꽉 채웠어 ? ?

너와 있을 땐 늘 밝았던 내가
슬픈 영활 봐도 웃었던 내가
어제도 울고 오늘도 울어
푹 잠겨버린 목소리로 널 자꾸만 불러

넌 내꺼였는데너는늘 그렇게 말해 줬었는데

OneDay♥2PM2AM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